[북리뷰] 스타트업바이블 2

배기홍님(twitter : @khbae) 의 <스타트업 바이블 2>. 바쁘다는 핑계(?)로 프로모션 때 도서를 받아뒀다가 추석에서야 책을 들었다. 역시나 전작 <스타트업 바이블> 처럼 단숨에 읽었다.

<스타트업 바이블> 과 전혀 다른 내용이라기 보다 “바이블”이라는 제목에 걸맞도록 내용을 체계적으로 보완하고 정리한 느낌이다.

본인이 스타트업에 관심을 갖고 처음 읽은 책이 <스타트업 바이블>이라 그런지 몰라도, 개인적으로 전작에서 사람 냄새랄까? 저자의 스타트업에 대한 애정이 더 느껴진다. 다만 그 당시 아쉬웠던 일목요연한 정리를 <스타트업 바이블2>가 잘 보완해주고 있다.

창업에 관심이 있다면 <스타트업 바이블> 및 <스타트업 바이블2> 모두 읽기를 권한다. 추가로 이 책에서도 언급하는 가이 가와사키의 <당신의 기업을 시작하라> 도 추천한다. (참고 :  [북리뷰] 스타트업 바이블 , [북리뷰] 당신의 기업을 시작하라)

전작에 비해 좋았던 점은 다음과 같다.

  • 39 계명의 책 구성
  • 구체적이고 상세한 뮤직쉐이크 경험 및 교훈
  • 한국과 실리콘 벨리 창업 환경에 대한 적절한 비교
  • 전작 <스타트업 바이블> 내용 중 생각이 바뀐 부분 명시

비록 제목은 스타트업 바이블이지만 책의 메시지가 비단 창업 뿐 아니라 삶에도 적용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그런 측면에서 창업에 관심이 있는 사람만이 아닌, 삶을 적극적으로 살아가길 원하는 모든 사람이 독자가 될 수 있다.

  • 일단 저지르고 수많은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매일매일 새로운 사실을 배우는 거 자체가 창업이다.
  • 벤처 정신은 단순하게 인터넷 회사를 창업해서 돈을 번다는 좁은 의미가 아니다. 우리의 인생을 살아가는 자세다.
  • 창업자는 남이 안 된다고 하는 곳에서 가능성을 발견하고, 남이 도망갈 때 위험을 감수한다. 이런 삶의 방식은 모든 사람이 인생을 가치 있게 살려면 필요한 자세라고 한다.
  • 하루하루는 우리에게 스스로 발전할 새로운 기회를 제공한다.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면 우리는 지속해서 자신을 업그레이드 해야 한다. 마치 소프트웨어 개발 과정에서 베타 제품을 지속해서 수정/보완하는 것과도 같다.

이 책의 계명 중 으뜸은 “시작이 전부다, Just Do It” 이 아닌가 싶다. 이 책을 읽는 순간이 당신에게 시작일 수 있다. 많은 젊은이들이 이 책을 통해 대기업만을 목표로 하는 풍토에서 벗어났으면 한다.

마지막으로 스타트업 바이블 2의 39 계명을 적어본다.

  1. 시작이 전부다
  2. 벤처 현장은 대학 계급장이 필요없는 전장이다
  3. MBA 갈 돈으로 창업하라
  4. 사업계획서는 필요 없다
  5. 혼자 창업하지 말라
  6. 창업은 저렴하다 I
  7. 창업은 저렴하다 II
  8. 창업은 발명이 아니다
  9. 남 탓 말고 ‘나’를 보라
  10. 개발자와 동업하라
  11. 명품에는 명품 디자이너가 필요하다
  12. 벤처는 인재를 자양분으로 삼아 성장한다
  13. VC는 NO라고 말하지 않는다
  14. VC는 전지전능한 신이 아니다
  15. 벤처 투자는 태평양을 건너기 어렵다
  16. 태평양을 건너 실리콘 밸리로 오라
  17. 가족이 투자하겠다면 축복이다. 받아라
  18. 잠재적인 투자자는 온갖 행색으로 다가온다
  19. 투자는 최대한 많이 받아서 비상시에 대비하라
  20. 지분은 희석된다
  21. 라면 먹고 합숙하는 두 청년이 당신의 경쟁자다
  22. 특허는 기술 독점을 보장하지 않는다
  23. 빨리 똑소리 나는 MVP를 만들라
  24. 덜 분석하고 자주 실험하라
  25. 하나만 잘하라
  26. 프리미엄(Freemium)서비스로 미끼를 던져라
  27. 영업과 마케팅에 돈 낭비 말라
  28. 봉이 김선달이 마케팅을 해도 제품이 나쁘면 황이다
  29. 고객의 말을 듣고, 답하고, 문제를 개선하라
  30. 최고의 개밥 요리사는 개밥을 직접 먹는다
  31. 벤처 근성은 기본이다
  32. 직접 해보기 전에는 아무도 믿지 말라
  33. 매 순간 전력질주를 하면 장거리를 못 간다
  34. 소셜 미디어 인기가 밥 먹여주지 않는다
  35. 소셜 네트워킹은 초기에만 영양가 있다
  36. 팔 수 있을 때 (계산기를 두들겨보고) 팔라
  37. 창업자 엔진은 녹슬지 않는다
  38. 근근이 먹고 사느니 과감하게 실패하라
  39. Just Do It: 일단 저지르자
Advertisements

[북리뷰] 스타트업 바이블

< From Google Image Search >

미국에서 MusicShake 라는 스타트업을 운영하는 배기홍님(twitterID : @khbae)이 본인의 스타트업 경험담을 녹여낸 도서 스타트업 바이블.

기존 종이책의 ebook 버전 출판을 앞두고 저자가 일정기간 무료로 ePub 파일을 공개했을 때 다운 받아 놓았던 도서다.

저자는 스탠퍼드 대학 졸업 후 실리콘벨리의 작은 스타트업에서 첫 사회생활을 하였다. 닷컴버블 구조조정 여파로 국내 Microsoft 에서 직장생활을 하였으나 창업에 대한 열망으로 와튼MBA 진학을 결심하게 된다.

와튼스쿨 진학 후에 국내 벤처 MusicShake 창업자와 친분을 쌓은 후 MusicShake의 미국 진출을 주도하였고, 실리콘벨리 투자를 유치하여 현재까지 미국에서MusicShake 를 운영하고 있다. (참고로, MusicShake 는 2007년 TechCrunch 40 대회의 finalist 에 선정되었다. 아래는 대회 당시 Presentation 영상이다. MusicShake 위키피디아 링크)

이 책에서는

  • 투자자로부터 투자를 받는 방법 및 유의점
  • 투자금에 대한 운용 방법 : 엔젤투자자 투자금/ 프로토타입 개발,  Series A, B 투자금/제품 개발,  Series C 투자금/수익발생
  • 투자금과 지분에 대한 관계 : 투자 전 기업가치 + 투자금액 = 투자 후 기업가치, 투자기관의 지분율 = 투자금액 / 투자 후 기업가치
  •  인력 고용 및 인력 관리 등

스타트업 운영 전반을 다루지만, 개인적으로 인상적이였던 부분은 스타트업 창업3요소 에 대한 내용이다.

스타트업 창업 3요소는 다음과 같다.

  • 아이디어
  • 자본
  • 사람

자, 위 3가지 요소 중 두가지를 고르라면 무엇을 고르겠는가? ‘자본’ 과 ‘사람’ 이다.

그럼 ‘자본’ 과 ‘사람’ 중 하나를 고르라면 무엇을 선택하겠는가? 주저없이 ‘사람’을 선택해야 한다.

“뭐 죽이는 아이디어 하나만 있으면 뭐라도 할텐데…”  라는 얘기를 본인은 지인들과 자주 했었다.  포커스는 항상 ‘아이디어’ 였다. 아이디어가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인 줄 알았다. 아니 그렇게 느꼈다.

사업 아이템이라 할 수 있는 아이디어는 사업 중에라도 여러 번 바뀔 수 있다. 실제로 유연하게 아이디어를 변형할 수 있는 능력은 좋은 회사가 지녀여야 할 요소 중 하나다. 더욱이 아이디어는 좋은 사람들이 있으면 자연스레 모인다. 아이디어를 내는 주체가 사람인 것을 생각해보면 당연한 얘기다.

스타트업을 자기 자본으로 운영할 만큼 부유한 사람은 드물다. 그럼 투자자가 투자 할 때 가장 중요시 보는 것은 무엇일까? 아이디어도 물론 중요하지만 실제로는 팀(인력)이 1차 평가대상이라 한다. 실리콘벨리에서는 엔젤 투자자가 사람만 보고 투자를 결정하는 일이 드물지 않다고 한다. – 국내 엔젤투자자들의 활동 내역은 잘 모르겠으나, 프라이머, K-Startup 등 최근 많이 생긴 창업 도움 프로그램들이 일부 그 역할을 대신하고 있는 것 같다.

IT 기반의 스타트업의 경우 적정 인력은 2~4명으로 엔지니어가 중심이 되어야 한다. 프로토타입 및 제품이 나올 때까지 영업 ,마케팅 분야의 일 자체가 거의 없기 때문이다. 추가적으로 국내 스타트업의 경우, 글로벌 무대를 준비하기 위해서는 영어가 유창한 인력이 필요하다.

그럼 좋은 인재들을 어떻게 모을 것인가? 저자는 친구들과 함께 하는 것을 권하고 있다. 저자 역시 스탠포드 대학 및 와튼 MBA스쿨 수학의 가장 큰 이점은 학식이 아닌 동문 인맥으로 뽑고 있다. 이미 많은 것을 공유하고 있는 친구들과의 스타트업 운영은 많은 이점들이 있다.

중요한 점은 중요한 팀을 모으기 위해서는 본인부터 좋은 인재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자신이 어떤 역할을 수행할 지 판단하여 그에 대한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

저자 소개에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책의 내용은 미국 벤처 문화를 기반으로 한다. 국내 그것과는 사뭇 다르다. 비록 현재 국내 벤처 문화 실정과 격차가 있는 곳에서의 경험담이라 할지라도, 누구에게서도 쉽게 들을 수 없는 창업가가 지녀야 할 태도 및 자세 그리고 실제 스타트업을 운영하면서 느꼈던 경험담들은 스타트업을 꿈꾸는 많은 이들의 갈증을 풀어주기에 충분하다.

국내에서의 벤처를 바라보는 부정적인 시각들은 현실적인 사회 문화를 그 이유로 꼽고 있다. 실패를 용납하지 않은 사회 분위기, 대기업 선호의 편향된 시각, 그리고 자신감 결여로 많은 사람들이 창업을 꺼려 하고 있다.

불가능한 여건에서 그 상황을 극복하며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을 실행에 옮기는 사람이 창업가이다.

이상적인 얘기로 들릴 수 있다. 그러나 국내에도 조만간 벤처 1세대 창업가들의 주도로 선진 벤처 문화가 자리 잡을 것이라고 믿는다.  지금 당장은 어렵고 실패하더라도 그 시점에서 새로운 도전을 해보고자 한다면, 지금부터라도 본인 스스로가 좋은 팀원이 될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인생은 본인 스스로가 결정해야 할 문제다. 현재 만족스럽게 회사 생활을 하거나 자신이 하고자 하는 일이 명확한 현재 학생들에게는 이 책의 메시지는 그리 중요치 않을 것이다. 그러나 불만을 갖지만 어쩔 수 없이 회사 생활을 하거나 혹은 앞날을 잘 모르겠는 학생들에게는 창업은 한번 고려할 만한 옵션이라 생각하고 그들에게 이 책을 권하고 싶다.

도전,용기 그리고 끈기만 있다면 개나 소나 할 수 있는 것이 창업이란다. 그러니 개나 소가 되보는 것도 젊은 날에 나쁘지 않은 선택이라 생각한다. 스타트업을 하면서 얻는 육체적, 정신적 스트레스를 나를 위해 일한다는 즐거움으로 이겨낸다면 값진 것을 얻어낼 수 있을 것이다.

책에서 인용한 글귀 하나 옮겨 적고, 이번 포스팅을 마친다.

“내 마음 속의 나침반을 신뢰하겠다. 나침반은 바람이 거세게 불고 하늘이 어두울 때도 틀리는 법이 없으니까.”  by  칼리 피오리나 (전 휴렉 팩커드 CEO)

%d bloggers like this: